본문 바로가기
생생한 아이 질환 정보

[함소아한의원노원점]환절기에 심해진 호흡기 증상!

by 예봉아빠가 들려주는 육아 생생 정보 예봉아빠 2020. 10. 26.

안녕하세요 함소아한의원노원점입니다^^

일교차가 크고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가을 환절기는

비염 증상으로 고생하기 쉬운데 올해는 생활패턴이 

달라진 만큼 계절 변화에 대한 대비가 더욱 중요합니다.

 

 

매일 단체생활을 하고 외부활동을 활발하게 할 때와

비교하면 아이들의 활동량은 현저히 줄었고

집콕 생활이 이어지면서 체력 또한 급격히 떨어진 상태입니다.

 

 

어쩌다 오랜만에 바람을 쐬러 공원에 나가도

아이가 금방 피곤해하거나 지쳐하는 모습을 보인다

함소아한의원노원점에 내원하는 부모님들이 말씀하십니다. 

 

 

집에서만 생활하고 충분히 쉬니 아이들의 체력과

면역력이 좋아졌을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으나, 

그 반대의 경우가 많습니다.

 

 

한참 뛰어놀면서 성장호르몬 분비를 자극하고

다리와 허리의 골격을 잡아주는 근육을 강화시켜야 하는 시기의 아이들이

마음껏 뛰놀지 못하면서 체력과 근지구력이 약해질 수 있습니다. 

 

 

또한 '집'이라는 안전한 공간에서 머무르고 마스크 작용, 손 씻기 등의

방역을 위한 생활습관으로 바이러스, 세균에 노출되는 경우가

적어지면서 감기 같은 감염질환이 줄어든 것이지

면역력이 좋아진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외부 감염원에 대항하면서 면역력을 키울 수 있는 기회가

줄고 체력은 떨어지고 있습니다. 온실 속의 화초처럼 보호받는 

이 같은 '온실 면역' 상태에서 아이들이 환절기 찬바람과

온도 차이에 노출되면 비염 증상도 더욱 심하게 나타나게 됩니다. 

 

 

알레르기성 비염은 주로 재채기, 맑은 콧물, 코 가려움증, 코막힘 등의 

증상을 보이고 눈이 충혈되거나 눈물이 나며 간지럽기도 합니다.

특히 아이들은 부비동염(축농증), 중이염 등의 합병증이 

생기기 쉽고 오래 지속되면 얼굴형이나 성장에 영향을 줄 수 있어

치료과 꾸준한 관리가 중요합니다.

 

 

비염 증상이 급성으로 나타나 아이가 콧물, 코막힘, 재채기 등으로

고생한다면 몸에서 스스로 염증을 가라앉히도록

함소아한의원 노원점에서는 한방감기약을 활용합니다. 

또한 코 주위와 호흡기 관련 경락을 따뜻하게 하는 

뜸 치료를 시행하게 됩니다. 

 

 

비염은 무엇보다 생활관리가 중요합니다. 집에 있는 시간이

길기 때문에 집안 환경을 잘 관리해야 하는데,

침구류나 아이가 자주 쓰는 천으로 된 생활용품은  

일주일에 한 번 정도 55도 이상의 뜨거운 물로 세탁하고

침구류에 집먼지진드기 방지 커버를 씌우는 것이 좋습니다.

 

 

침실은 휴식과 취침 이외에 놀이 장소로 사용하지 않도록 하고

환기가 잘 되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실내 온도는 18~23도 정도를

유지하고 실내 습도는 40~55%가 적당합니다. 

공기 청정기나 가습기를 사용하는 것도 좋습니다. 

다만, 기계의 청결이나 필터 관리에 신경 써야 합니다. 

 

함소아한의원노원점이 알려드린 생활관리가

환절기 비염 증상으로 고생하는 아이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