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함소아한의원노원점입니다^^

 

모두들 설 명절 잘 보내셨나요?

오늘은 툭하면 잘 체하는 아이에 대한

이야기를 해 보려고 합니다.

평소 음식만 먹으면 자주 체하는 아이들은

지금처럼 길어진 집콕 생활에 더욱 주의해야 합니다.

자극적이고 기름진 음식들은 소화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바깥 활동이 어렵고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져 활동량이 많이 줄고 먹을 것을 

아이들이 계속 찾기도 쉽습니다.

평소 잘 체하거나 소화기가 좋지 않은 아이

과식, 폭식을 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한의학에서 식체로 불리는 체한 증상은

먹은 음식이 잘 소화되지 않아 답답함을

느끼는 것입니다. 아이들은 속이 더부룩하고

답답한 증상을 호소하거나 속이 가득 찬

느낌을 말하기도 합니다. 트림, 메슥거림 증상도

생기고 성장기 아이들 중에서 유독 자주 체하는

아이들도 있습니다.

한의학에서는 자주 체하는 원인을 크게 

두 가지로 꼽습니다. 대표적인 것은 

선천적으로 타고난 소화기(비위)가 약할 입니다.

비위가 약하면 어릴 때부터 입이 짧고 

식욕도 많지 않습니다.

이런 아이들은 소화력이 약해 음식을

섭취하는 양이 적고, 증상이 지속되면 성장에도

영향을 줄 수 있어 비위를 보강해 소화기를

튼튼하게  하는 방향으로 함소아한의원노원점에서는

치료를 도와주고 있습니다. 

또한 잘못된 식습관으로 자주 체하기도 합니다.

평소에 과식이나 야식 섭취 때문에 위장에

만성적인 부담이 쌓이면서 식체 증상

생길 수 있습니다. 만성 식체는 복통과 함께

심한 입냄새, 방귀 냄새, 대변냄새 등의 증상을

함께 동반하기도 합니다. 

길어진 집콕 생활은 음식 섭취량이나 횟수가

늘고 고지방 음식을 많이 먹기 때문에

쉽게 체할 수 있습니다.

이때는 지친 소화기 기운을

회복하고 소화기의 운동성을 도와

과식으로 인한 위장의 부담을 줄이고

소화불량 증상을 개선하도록 해야 합니다.

식체 증상 개선에 도움을 주는 

소화기 상비약을 가정에 준비해두고 

식체 증상이 있을 때 복용하게

해주는 것도 좋습니다.

체하면 위장은 휴식이 필요합니다. 

이때 연달아 과식이나 폭식을 하면

다시 체하기 쉽기 때문에, 체했을 때는

위장에 부담을 줄이고 소화가 잘 되는

음식을 먹도록 해야 합니다.

하루 이틀 정도 증상을 지켜보면서

미음, 죽, 흰 살 생선, 콩나물국 등

담담한 음식을 먹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밀가루, 인스턴트, 튀김 등

지나치게 기름진 음식, 탄산음료 등을

피해야 합니다. 

막힌 기운을 소통시키고 위장의 기운을

돕는 경혈을 지압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손등 엄지 손가락과 검지 손가락이

갈라지는 부분인 합곡혈을 눌러주면

소화불량이나 복통을 완화할 수 있습니다.

 

배를 따뜻하게 하거나 핫팩을 올려

찜질하는 것도 비위의 기를 순환시키는데

도움이 됩니다. 온도는 너무 뜨겁지 않고

배가 따듯할 정도로 하는 것이 좋습니다.

핫팩을 바로 피부에 사용하면 화상의 위험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수건으로 감싸

배에 올려줘야 합니다. 

 

아이가 과식이나 폭식을 하지 않도록

먹을 양만큼만 접시에 덜어서 먹게 하는

식습관을 갖게 해야 하고, 포만감을 

느낄 수 있도록 천천히 꼭꼭 씹어

먹는 습관이 소화에 도움을 줍니다.

 

-------------

 

함소아한의원노원점이 알려드린

자주 체하는 아이 생활관리가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by 예봉아빠 2021. 2. 16. 15:34
| 1 2 3 4 5 6 7 8 9 10 ··· 83 |